대전일보 로고

서해안 고속도로서 차량 35대 추돌 사고

2021-01-18 기사
편집 2021-01-18 17:54:59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8명 중·경상 인근 병원 치료…갑자스런 폭설로 연쇄 추돌

첨부사진1서해안 고속도로서 차량 35대 추돌 사고
18일 오후 2시 57분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260·263㎞ 지점에서 차량 35대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충남소방본부 제공


충남 당진에 내린 폭설로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 35대가 눈길에 미끄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오후 2시 57분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263㎞ 지점에서 차량 20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연쇄추돌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2명이 각각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같은 시각 인근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260㎞ 지점에서도 15중 추돌 사고가 발생해 6명이 경상을 입었다. 소방·경찰당국은 사고발생 후 해당 구간을 전면 통제한 뒤 인력 39명과 장비 14대를 투입해 사고를 수습했다.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폭설로 노면이 미끄러운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며 "한때 교통정체를 빚었지만 현재는 원활히 차량 소통 중"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서해안 고속도로서 차량 35대 추돌 사고
18일 오후 2시 57분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260·263㎞ 지점에서 차량 35대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충남소방본부 제공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