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백신 '두 마리 토끼' 잡을까

2021-01-18 기사
편집 2021-01-18 14:58:29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급 물량 늘리고 부작용은 정부가 보상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시기와 물량, 그리고 부작용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나섰다.

그동안 안전성 검증 논란과 더불어 국내 접종 대상과 시기 등 '백신 로드맵'이 국내외 상황에 따라 갈팡질팡한 탓에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진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외국에서 백신 임시 승인이 났다고 해서 한국에서 곧바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한국 기준에 따라서 안정성을 다시 심사하고, 허가한 백신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접종하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모든 백신은 부작용이 일부 있다. 가벼운 통증으로 그치는 경우에서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정부가 전적으로 부작용에 대해 책임을 진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보건 당국의 발걸음도 한층 빨라졌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일반 의료기관에서 하도록 하고, 접종비 또한 건강보험과 국가 재정이 분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서도 정부가 충분히 보상하는 방안을 제시한다.

정부는 백신 제품별로 대상자 연령이나 특수한 상황에 대한 효능, 안전성에 대한 자료가 조금씩 다를 수 있다고 판단했다. 또 백신 종류에 따른 특성을 고려해 화이자 등 영하 60~90도의 초저온 유통이 필요한 백신에 대해서는 냉동고를 배치한 별도 접종센터를 약 100~250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백신 물량도 5600만 명분 외에도 추가 물량확보에 나섰다. 내달부터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요양병원 및 시설 거주 고령자 등을 시작으로 1차 접종을 시작한다. 우선접종권장대상이 아니었던 19-49세에 대해서도 3분기부터 1차 접종을 시작한다. 3분기에 백신 물량이 다수 공급될 것으로 보이는 데 따른 것이다.

또한 전 국민 무료접종과 접종비에 대한 재원을 마련할 국가재정 및 건강보험기금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