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방역조치 추가 조정 검토"

2021-01-17 기사
편집 2021-01-17 17:21:49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

정부가 발표한 지난 16일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과 관련해 추가 조정할 여지를 남겼다.

정세균 총리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각계와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방안도 계속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일부 업종에서 영업재개로 다행스럽다는 평가를 한 국민이 있지만, 일부 업종에서 영업 시간과 인원 제한은 아쉽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나온데 대한 대응책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또 "아직 확실한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상황에서, 방역만 생각했다면 기존의 강력한 조치들을 그대로 유지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벼랑 끝에 선 민생의 절박함과 계속된 거리두기로 지쳐 계신 많은 국민을 외면할 수 없어 고심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지만,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참여 덕분에 겨울철 3차 유행의 최대 고비를 넘어선 모습"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앞으로 2주간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