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 해상풍력단지 인구유입효과 과대포장 의혹

2020-12-17 기사
편집 2020-12-17 11:17:24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보령] 보령시가 해상풍력단지 개발 공모해 선정됐다며 기대효과를 발표했으나 인구유입이나 일자리 창출 등을 크게 부풀렸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시는 지난 9월 산자부가 공모한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에 공모해 선정돼 3년간 국비 36억 원이 지원되고 보령시 외연도 북측, 황도 남측 해상에 한국중부발전이 주최가 돼 6조 원을 투입, 8MW급 125기(1GW)를 설치한다고 발표했다.

해상풍력단지가 조성이 완료될 경우 4100여 명의 인구 유입과 건설기간 동안 8200명의 일자리 창출이 있다고 했으나 이는 추상적인 통계를 발표했다며 시민을 우롱하고 있다는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일부 시민들은 시의 발표와는 달리 해상풍력단지 개발로 인한 인구 유입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시의 발표가 실적에만 치우친 탁상행정이란 의구심을 가지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현재 전북 부안군과 고창군에서 운영 중인 풍력단지는 60MW당 50명이 근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보령시는 4100명의 인구 유입의 근거로 고용노동부에서 제시한 고용계수에 의한 산출을 근거로 발표했다고 밝히면서 해상풍력단지가 건설되면 선박 관리 운영인력, 통합관리시스템 인력, 전문정비인력 등 대규모의 인력이 필요하므로 4100명의 인구 유입은 허구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1GW가 건설돼 운영돼도 근무 인원은 800여 명에 불과한 것을 4100여 명의 인구유입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것은 납득되지 않는 다는 주장에 대해 시의 해명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부 시민들은 "시는 인구가 감소가 급격히 이뤄지고 있고 인구 10만 명 붕괴위기에 처하자 인구증가대책으로 풍력단지 건설을 이용하는 것 아니냐"며 "현재 어민 및 어민단체 등의 거센 반발로 풍력단지 건설조차 불투명한 상황에서 대다수시민들은 해상풍력단지 개발로 인한 인구 유입은 터무니없이 뻥튀기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황모(54·보령시 동대동)씨는 "보령시의 인구가 줄어드는 현재 상황에서 해상풍력단지 개발로 인해 대규모의 인구 유입이 된다면 적극 환영하지만 해상풍력단지 조성돼 수천 명의 인구가 유입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보령시의 정확한 설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