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현대엘리베이터, 접촉 최소화 '모션 콜 버튼' 주목

2020-12-10 기사
편집 2020-12-10 15:39:23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송승봉)가 엘리베이터 내 접촉을 최소화 하고 오염물질 전파를 줄이고자 개발한 '모션 콜 버튼'이 한국과 중국에서 잇따라 수주에 성공하며 주목 받고 있다.

10일 현대엘리베이터에 따르면 '모션 콜 버튼'은 출시 직후 지난 11월 6일 개장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SPACE1(경기 남양주시) 내 엘리베이터 5대에 설치됐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당초 일반 버튼이 설치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19에 대비해 고객사와 적극적인 검토를 거쳐 최종적으로 모션 콜 버튼과 터치리스 버튼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모션 콜 버튼'은 최근 승강기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도 마수걸이에 성공하며 해외 수출에도 물꼬를 텄다. 중국 대련시 동강국제상업지구에 조성 중인 고급 아파트 신성공관(新星公館)에 설치되는 엘리베이터 20대에 적용이 확정됐으며, 현지에서 테스트를 거쳐 2021년 초 설치될 예정이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이용자는 물론 건설사와 관리주체도 엘리베이터 언택트 기술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모션 콜 버튼, 터치리스 버튼을 비롯해 휴대전화 블루투스 기능을 활용해 엘리베이터를 호출하는 'H-모바일 스루' 등 언택트 기술이 승강기 산업의 뉴노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