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태안군, '달콤달콤 황금향, 새콤새콤 레몬' 본격 수확!

2020-11-30기사 편집 2020-11-30 09:52:17      정명영 기자 myjeng@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은 아람농원에서 황금향을 수확하는 모습.사진=태안군 제공

[태안] 한라봉과 천혜향을 교배시킨 '황금향'과 기존 수입 레몬에 비해 맛과 향이 진한 '아말피 레몬'이 태안에서 본격적으로 수확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태안읍 상옥리의 황금향 재배농장 '아람농원(대표 임대근)'에서는 약 3,300㎡ 면적(연간 생산량 10톤)의 비닐하우스에서 황금향 출하를 앞두고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황금향'은 한라봉과 천혜향의 장점을 접목, 당도가 16브릭스(Brix)에 달해 만감류(한라봉, 레드향, 황금향 등) 중 가장 높고 과즙이 풍부하며, 껍질이 얇은데다 알이 크고 식감이 좋아 제주도의 특산 감귤 중에서도 최고급 과일로 손꼽힌다.

태안은 황토 토질이 황금향 주산지인 제주도의 화산토 토질보다 더욱 양호한데다, 화훼농가가 황금향으로 작목 전환 시 기존 하우스의 일부 시설만 보완하면 별도의 난방을 하지 않아도 겨울을 날 수 있어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주목받고 있다.

태안 황금향은 이달 초부터 본격 수확을 시작했으며, 거래 가격은 3kg 박스당 황금향 크기에 따라 2만 5000 원에서 5만 원 선으로 형성돼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와 함께, 이곳에서는 우리나라 수입 레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유레카' 종이 아닌 '아말피 레몬'도 함께 재배하고 있다.

'아말피'는 이탈리아 남부의 유명 관광도시로 '아말피 하면 레몬주스'를 떠올릴 정도로 레몬이 유명하다.

'아말피 레몬'은 기존 레몬들과 비교해 크기가 크고 맛과 향이 매우 풍부해 제과제빵 및 화장품, 디퓨져, 비누 등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한편, 태안산 식재료를 주로 이용해 각종 빵과 음료 등을 만드는 디저트카페 '팜스쿠키'에서 이 '아말피 레몬'을 이용해 껍질째 갈아 만든 '스콘(빵)'과 '레몬 에이드', '레몬차'를 판매하고 있는데, 맛과 향이 진해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임대근 아람농원 대표는 "해풍과 우수한 토질에서 생산된 태안 '황금향'은 당도가 높고 맛과 향이 뛰어나고 '아말피 레몬'도 맛과 향이 진해 인기가 많다"며 "앞으로 황금향을 비롯한 다양한 열대 과일을 재배해 지역 주민 및 전국 소비자들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yjeng@daejonilbo.com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