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돈 받고 자는 게 신종직업"…대전 중학교 진로교육 물의

2020-11-26기사 편집 2020-11-26 18:04:37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한 중학교의 진로진학 수업 중 여성이 돈을 받고 손님과 잠을 자는 일본의 신종 직업이 소개돼 논란을 빚고 있다. 26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유성구의 한 중학교가 유튜브를 활용해 1학년 진로진학 수업을 진행하면서 일본에서 여성이 손님 옆에서 잠을 자고 돈을 받는 모습을 미래 신종 직업으로 보여줬다.

일본에서 유행한 이 직업은 여성이 일정 금액을 받고 고객 옆에서 잠을 자고 접촉할 때마다 추가 요금을 받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수업 후 학생들은 미래직업으로 소개하기 부적절 하다고 이의를 제기했고, 일부 학부모들의 항의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교는 유튜브 수업 전 문제가 된 내용을 삭제한 편집본을 만들었지만, 인터넷 링크 주소를 가져오는 도중 실수로 전체 영상이 나왔다고 해명했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