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행복교육지구 읍면별 순회 학교마을협력

2020-11-16기사 편집 2020-11-16 15:27:08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옥천행복교육지구는 학교와 마을협력을 위한 소통공유자리를 마련했다.

16일 옥천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24일까지 3개 지역으로 나눠 3회에 걸쳐 옥천행복교육지구 학교-마을협력 소통협의회를 갖는다.

2차 동이, 이원, 군서, 군북면을 대상으로 시골 살이 체험휴양마을, 3차 안내, 안남, 청산, 청성면으로 햇다래마을에서 나뉘어 열린다.

이번 협의회는 코로나 19 대응과정에서 학교와 마을협력이 요구되는 상황을 적극 반영해 민관학이 서로 마음을 모아 활동을 공유하며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자리로 소규모 다회기방식으로 연다.

지난 16일 첫 번째 소통협의회는 읍 지역 군의원과 옥천 군 관계자, 초중고 학교장, 옥천행복교육지구 민관협력사업 참여단체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코로나 19 상황에서 학교와 마을위기대응에 대해 테이블별로 사업을 공유했다. 옥천 읍 신기한 마을학교의 경우 학교도 문을 닫고 공공기관이 모두 폐쇄된 상태에서 학부모의 간절한 요구에 의해 마을 돌봄이 이루어진 이야기에 참석자들은 깊은 공감을 표했다.

이번 실시한 소통회는 옥천행복교육지구 마을교육 활동에 대한 공유와 함께 학교 교육활동에 대한 이해 및 지역사회 협력 방안 등을 폭 넓게 소통하고 서로의 지혜와 힘을 모으는 자리였다. 이에 참가자들은 지역사회의 교육 의제에 대해 많은 의견을 나누었다.

옥천 읍(구읍)에서 실개천마을학교를 운영하는

이은숙 옥천실개천마을학교를 운영하는 활동가는 "이러한 활동으로 지역민의 위기대응사례를 공유하고 옥천행복교육지구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는 학생, 학부모, 교사, 주민이 좀더 늘어나고 활발한 활동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