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장애인 인식개선주력

2020-11-16기사 편집 2020-11-16 13:30:49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영동군은 장애인 인식개선에 앞장서며 소외 없는 복지도시기반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16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 19 여파로 지난 7월 중순부터 4개월여간 실시한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에서 공직자 677명 대상자중 623명이 수료해 92% 이상의 높은 이수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은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2016년부터 국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연 1회, 1시간 이상 의무화된 법정교육이다.

군은 2019년에도 86% 충북도내 3위로 높은 이수율을 기록하는 등 장애인 인식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2020년 군수, 부군수를 비롯한 4급 이상 고위직 공무원의 장애인 인식개선교육 이수율도 100%로 나타났다.

또한 31개 부서 (읍면포함)중 군청 주민복지과를 비롯한 11개 부서의 이수율은 100%로 나타났다. 현재 육아휴직 등 사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직원이 수강해 이수증을 발급받은 상태이고 연말까지 100%를 달성할 계획이다.

군은 장애인 인식개선기반구축에 더불어 지역장애인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장애인 전동보장구 충전기 8대 설치, 난청해소기기 2대 설치, 지역축제기간 중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설치,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바우처 등의 복지시책을 추진했다.

올해 2020년에는 발달장애인 위치표시기 지원사업, 장애인 복지일자리 근로자를 위한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영동천 방한용 천막설치 등 사업을 실시했다.

2021년에는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박세복 군수는 "영동군은 장애인 최고의 복지군을 지양하고 있다. 장애에 대해 공직자의 올바른 인식은 복지행정의 기본 요소"라며 "모든 공직자들이 장애에 대한 높은 이해를 가지고 시설구축시 설계단계부터 장애인 편의를 위한 행정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