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현장·민생 등 점검

2020-10-28기사 편집 2020-10-28 14:40:58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양승조 지사, 28일 천안 방문…노인회·상덕마을 등 찾아 간담회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지사가 28일 천안 풍세면 용정산란단지를 방문해 드론을 활용한 방역 시연을 보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는 28일 천안 지역을 찾아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현장과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점검했다.

양 지사는 먼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된 천안시 풍세면 용정리로 이동해 산란계 밀집 사육단지 일원의 방역 현장을 살피고, 방역 현황 브리핑을 통해 실태를 점검한 뒤 광역 소독기와 소독·예찰용 드론 방역 시연을 참관했다. 현재 산란계 밀집 사육단지 입구에는 방역·확산 차단을 위한 통제초소와 소독시설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어 그는 천안시 보훈회관과 대한노인회 천안시지회를 잇달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노인층 빈곤 문제와 자살 문제 등을 언급하며 어르신이 행복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약속했다.

천안시 동남구 동면 화덕3리 상덕마을에서는 코로나19 예방 등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강조하고, 간담회를 통해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상덕마을은 지리적으로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과 접경지역으로 10여 년 전에는 상덕·하덕마을 총 45가구가 거주했으나 오창저수지가 들어서면서 마을 대부분이 수몰돼 현재 8가구만 거주 중이다. 2018년부터는 마을에 전원주택단지가 조성돼 분양이 진행 중이고, 추후 이주민 유입으로 마을 인구 증가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양 지사는 "농어민수당, 75세 이상 어르신 교통비 무료화 정책 등 작은 마을이라도 정책적으로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