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지역원로회의 제10회 자랑스러운 영동인상 장의진 전 22대 충북도부지사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1:33:52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장의진 전 충북도 부지사
[영동]영동지역원로회의(의장 육근택)는 제10회 자랑스러운 영동인상 수여대상자로 장의진(72) 전 제22대 충북도 부지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27일 군에 따르면 '자랑스런 영동인상'은 영동지역원로회의가 매년 영동군민의 자긍심과 긍지를 높인 군민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도 공정하고 엄격한 심의를 거쳐 영동을 빛낸 군민을 선정했다. 수여식은 27일 영동읍사무소 3층 대회의실에서 박세복 군수, 영동군의회 김용래 의장 및 군의원, 각 기관사회단체장, 원로회의위원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석자들은 올해 수상자로 선정된 장의진 씨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며 고향 영동사랑을 다짐했다.

장의진 전 충북도 부지사는 영동 매천리서 태어나 영동초, 영동농고,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연세대 행정대학원, 국방대학원 및 서강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62-1983년 내무부근무, 1986년 경기도 구리시장, 1988-1989년 경기도 안산시장 및 충북기획관리실장, 1991년 대전직할시 부시장, 1994년 제22대 충북도 부지사, 충남도 부지사직을 역임했다.

특히 그는 고향인 영동을 사랑 하는 애향심이 남달라 1989년 충북기획관리실장 재직시 각 분야별 예산이 영동군에 고루반영 증액되도록 노력했다. 1994년 충북도 부지사 재직시에는 영동천 하천정비사업비 13억 원 50%를 도비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또 1990년대 초 대전직할시 부시장 재직중에는 대전-영동간국도 확 포장시 대전국도관리청장과 협의해 우선사업으로 공사가 원활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퇴임 후에는 한국서도협회, 한국서가협회 초대작가로 등단하고 2012년 제5회 한중일 국제서예교류전 참가 등 활발한 사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영동지역원로회 한 관계자는 “영동지역명예를 높이고 군민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선 분에게 드리는 영예로운 상인만큼 수상자에 대한 군민들의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바란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