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독감백신 접종 관련 59명 사망

2020-10-26기사 편집 2020-10-26 17:01:12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질병관리청 "인과관계 없어 접종 지속"

첨부사진1독감백신 접종. 사진자료=연합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이 누적 59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정부는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인과성이 낮다며 접종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2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0시 기준 59명으로 집계됐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총 1468만 건이 등록됐으며 국가 예방접종 사업 대상자 접종 건수는 968만 건이다.

보건당국 조사 결과, 사망자 대부분은 60대 이상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를 보면 70대가 2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80대 이상 26명,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60세 이상이 54명으로, 전체의 92%를 차지했다.

질병관리청은 "전날까지 사망사례로 신고된 59건 중 46건에 대해 인과성이 낮음을 판단했다"며 "조사 중인 나머지 13건을 포함해 추가로 신고 되는 사례들에 대해서는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피해조사반 회의를 개최하여 인과성을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질병청은 인플루엔자 유행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 것과 건강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 줄 것을 당부했다.

다만 예방접종 후 접종부위의 통증, 빨갛게 부어 오름, 부종이나 근육통, 발열, 메스꺼움 등 경미한 이상증상은 접종 후에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대부분 1-2일 이내에 호전되지만 접종 후 호흡곤란, 두드러기, 심한 현기증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