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20 국정감사] "의대생들 국가고시 볼 수 있게 해 달라"

2020-10-19기사 편집 2020-10-19 16:24:47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공의대 설립에는 반대 목소리

충남대·충북대병원 국정감사에서는 의대생 국가고시 재응시와 공공의대 설립이 주요 쟁점사항으로 떠올랐다.

19일 충남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충남대·충남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환중 충남대병원장은 "국시 미응시 사태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을 수 있는데, 대처 방안이 있느냐"는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의대생들이 국시에 재응시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답했다.

윤 원장은 "의대생들이 국시에 응시하지 못하면 최소 5년 정도 부분적인 의료공백이 예상되고, 농어촌 취약지역 보건지소 의료, 군의관 수급 등 의료시스템상 중차대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아직 재응시에 동의하지 않는 국민들에게 사죄드린다. 다만 중요한 의료시스템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도 아량을 베풀어 시험이 진행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병원장들은 공공의대 설립에 대해서는 반대 목소리를 분명히 했다.

윤 원장은 "예산과 시간이 많이 투입되는 공공의대 신설보다는 교육 인프라가 갖춰진 10개 국립대병원에 그 역할을 주는 게 효율적"이라며 "보건소나 역학 조사관 같은 공무직 의사를 길러내는 것으로 한정한다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헌석 충북대병원장도 "공공의대는 입학부터 문제가 많고, 의학교육 부실화 우려가 있다"며 "지역 거점 국립대병원의 정원을 확대해 거점 대학병원에서 교육하는 것이 좋다. 공무직 의사는 각 대학의 예방의학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