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 추진 "11만 4,908포 매입 예정"

2020-10-14기사 편집 2020-10-14 11:32:15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주] 공주시가 다음 달 30일까지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을 매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매입 계획량은 지난해보다 4.8% 감소된 11만 4,908포(40kg/포대)로, 산물벼 4만포, 건조벼 6만 1,480포, 논타작물 인센티브 물량(건조벼) 1만 3,428포 등이다.

산물벼는 11월 20일까지 공주통합RPC에서, 건조벼는 읍·면·동별로 지정된 정부관리양곡창고에서 11월 30일까지 매입하며, 매입 대상은 삼광벼와 친들벼 2개 품종이다.

매입가는 수확기인 10월부터 12월까지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으로 환산한 가격으로 결정되며 올 12월 말경 확정 후 농가에 지급한다.

특히 올해도 쌀 수급조절 및 정부양곡 품질 제고를 위해 공공비축미곡 대상농가의 5%를 무작위로 표본 추출해 품종검정 제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전경규 농업정책과장은 "올해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매입검사장 내에서 마스크 착용 및 발열 체크, 손 소독제 비치, 출입자 명부 작성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