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찾아가는 풍수해보험 현장설명회 개최

2020-10-05기사 편집 2020-10-05 12:47:47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주] 공주시는 풍수해보험 가입률 제고를 위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순회하며 '찾아가는 풍수해보험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주민들에게 풍수해보험 가입절차 및 보상범위, 풍수해보험의 필요성, 풍수해보험 가입 이벤트 등을 홍보하기 위한 것으로, 이인면과 탄천면에 이어 각 읍·면·동을 순회할 예정이다.

풍수해보험은 시민들이 태풍, 홍수,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의 풍수해를 입었을 때 보상받을 수 있는 보험으로, 가입대상은 주택, 온실(비닐하우스 포함),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가 및 공장 등이다.

특히, 시민들이 저렴한 보험료로 풍수해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정부와 시에서 최소 52%에서 최대 92%까지 지원해 주는 정책보험이다.

보험 가입은 5개 민영보험사(DB손해보험, 현대해상화재보험, 삼성화재해상보험,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를 통해 개별적으로 가입할 수 있으며, 주택(취약계층만 적용)의 경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단체보험 가입이 가능하다.

윤부한 시민안전과장은 "풍수해보험 가입률 제고를 위해 찾아가는 현장설명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저렴한 비용으로 풍수해에 대비가 가능하므로 많은 시민들이 풍수해보험에 가입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