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전담인력 확충으로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2020-10-04기사 편집 2020-10-04 12:21:22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진]당진시는 2018년 행정안전부 주관 주민자치 선도 도시 공모사업 선정으로 전담인력 47명 확충을 승인받아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을 본격 시행하고 있다.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은 일반직공무원의 힘만으로는 어려운 공공서비스제공의 한계를 주민자치와 보건복지서비스의 연계를 통해 극복하는 읍·면·동 행정체계개편 사업의 일환으로, 시는 마을자치지원관 15명, 사회복지분야 18명, 간호분야 14명을 전담인력으로 채용해 행정의 최일선인 읍·면·동에 배치함으로써 사업 효율을 극대화했다.

현재 사회복지와 간호 분야 공무원 32명은 14개 읍·면·동 복지팀에 배치돼 취약계층, 생애전환기, 위기가구, 돌봄 대상 등을 직접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수행으로 수혜대상과 범위를 확대하며 건강관리서비스, 의료 취약계층 발굴, 맞춤형 건강관리를 제공하는 등 통합복지서비스를 적극 제공 중이다.

또한 임기제공무원으로 채용한 마을자치지원관은 본청에 총괄인력 1명, 읍·면·동에 14명을 배치해 주민자치회 지원, 읍·면·동 평생학습사업 지원 및 보건·복지 인력이 발굴한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주민력 향상을 통해 마을 내에서 해결해나가는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시는 타 업무 분장으로 인한 주민자치 업무소홀 및 잦은 인사이동 등 주민자치회 위원보다 담당 공무원의 전문성이 떨어지는 일반직공무원 배치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마을자치지원관을 임기제공무원으로 채용했으며, 이를 행정안전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 추진 매뉴얼에 모범사례로 제시했다.

박병선 공동체새마을과장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사업은'송파 세모녀 사건'이나'탈북자 모자 아사사건'같은 행정서비스의 공백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인 만큼 여러 시행착오를 겪고 있지만,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사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aepo4118@daejonilbo.com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