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추석연휴 2주간 ‘특별방역기간’설정

2020-09-27기사 편집 2020-09-27 11:39:24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진]당진시는 추석연휴가 시작되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사전 추진사항으로 고위험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등 방역실태 특별점검, 고향방문 자제 캠페인 전개는 물론 연휴기간 중 선별진료소 정상 운영과 역학조사 사전 예비인력 출동 대기 점검 등 안전한 추석을 보내기 위해 가능한 행정력을 총 동원하기로 했다.

특히, 올 추석은 △고향방문 자제하고 영상통화로 마음전하기 △참석인원 최소화해 온라인 성묘·차례 지내기 △요양시설·의료기관 등 면회는 자제하기 △가족 만날 때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 △가족과 식사할 때는 개인접시 사용 등 방역수칙을 중점 홍보하기로 했다.

또한, 연휴기간 중 확진자 발생 및 타 지역 확진자의 당진시 방문에 대비해 방역대책반의 24시간 출동태세를 점검하는 등 여건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이인숙 당진시 보건소장은 "추석부터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이번 추석만큼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이동 자제 노력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aepo4118@daejonilbo.com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