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사랑의 성금으로 온정가득

2020-09-21기사 편집 2020-09-21 11:34:33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영동군은 릴레이 성금기탁이 이어지며 코로나 19 극복과 나눔문화 확산이 다져지고 있다.

21일 영동 읍 소재 (주)영동건설환경(대표 김겸용)이 영동군청을 찾아 300만 원 성금을 지역사회의 위기 극복과 어려운 이웃돕기를 위해 써달라며 레인보우 행복나눔에 기탁했다.

특히 구축물해체 및 처리하는 이 업체는 그동안 받은 관심과 성원에 코로나 19와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에 돌려주고자 성금을 기탁했다.

또한 영동지역원로회(의장 육근택)도 지역뿐만 아니라 군민들이 힘들어한다는 소식을 듣고 회원들의 정성을 십시일반 모아 100만 원 성금을 기탁했다.

영동지역원로회의는 덕망을 갖춘 지역노인들로 구성되어 군정자문 등 지역발전을 위해 중추적역할을 하며 주기적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들은 "군민들이 유래 없는 큰 위기를 겪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작은 정성이지만 기탁된 성금이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코로나 극복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희망복지지원단은 기탁된 성금을 취약계층의 방역 및 생활지원 등 용도로 사용할 예정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