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수도권 이외지역도 2단계 유지"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6:03:59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비수도권 경로 알수 없는 확진 사례 계속

첨부사진1정세균 총리

지난 8월 13일 이후, 38일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두자릿 수로 내려왔지만 2단계 거리두기 유지가 이어진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중대본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고 진단검사 수가 줄어드는 주말효과를 감안할 때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수도권의 방역조치 조정을 일각에서는 안심메시지로 잘못 받아들여 경각심이 느슨해진 모습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치지 말아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을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현재의 2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