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 고대면, “벌초 걱정 말고, 집에서 건강한 추석 보내세요”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1:30:15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고대면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지역 내 공동묘지 5개소 21만㎡, 묘지 300여개에 대한 벌초작업을 실시한다. 사진 = 당진시 제공

[당진]당진시 고대면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지역 내 공동묘지 5개소 (슬항리, 성산리, 당진포리, 항곡리, 옥현리) 21만㎡, 묘지 300여개에 대한 벌초작업을 실시한다.

손학승 고대면장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추석명절 잠시 멈춤 캠페인 등 고향방문 및 외출과 모임 자제, 부모님과는 영상통화, 집에서 건강한 추석 보내기를 하는 권장하는 상황에서 고대면 지역 공동묘지 벌초를 실시함으로써 행정기관이 우선 솔선수범하는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동묘지 인근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매년 벌초를 가족이 다 같이 모여서 함께 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족 간의 만남이 불안하다"며 "고대면 덕분에 서울에 있는 자녀에게 '올 추석은 집에 내려오지 마라'고 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aepo4118@daejonilbo.com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