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총리 "개천절 집회 강행시 구상권도 청구"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6:08:07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국회 대정부질문에 답변하는 정세균 총리. 사진=연합

정부가 내달 예고된 개천절·한글날 집회를 원천 차단방침과 함께 구상권 청구까지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국회에서 진행된 대정부질문에서 "현재까지 접수된 집회신고만 300-4000여 건에 달한다"며 "집회장에 시민들이 모이지 못 하게 할 것이고, 원천 차단하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회장에 어떤 형태로든지 집합되면 해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특히 "문제를 일으켜서 방역을 방해하거나 코로나19를 확산시키는 결과를 초래하면 책임을 묻고, 경우에 따라서는 구상권까지 청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강경대응 방침에도 불구, 보수단체는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광화문 집회를 주최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은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