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에 국비 209억 확보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5:37:51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총사업비 430억 5000만 원 투입, 4368개소 태양광 등 22774KW 설치

첨부사진1충남도청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에 국비 209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총사업비 430억 5000만 원 투입해 도내 4368개소에 태양광 등의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충남지역 10개 지자체가 선정돼 올해 국비 160억 원 보다 31% 증가한 209억 원을 확보했다.

융복합지원 사업은 마을단위 특정구역 내 주택, 건물, 공공시설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풍력 등 에너지원 2종 이상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융·복합해 설치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지자체와 에너지기업, 민간 등이 12개 컨소시엄을 꾸려 한국에너지공단에 사업을 신청해 충남지역에서는 공주·보령·아산·논산·당진시, 금산·청양·홍성·예산·태안군 등 10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도는 사업 선정에 따라 총 430억 4900만 원을 투입해 도내 4368개소에 △태양광 1만 3489KW(3756개소) △지열 9285KW(498개소) △태양열 2501㎡(114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 계획서와 대상지를 최종 확정하고, 내년 2월 도와 컨소시엄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정병락 도 미래산업국장은 "화석연료 사용은 언젠가는 고갈될 수밖에 없고 지구 온난화의 주범이다"며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하는 신재생 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을 확대, 정부의 그린뉴딜정책과 재생에너지 3020이행계획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융복합지원 사업을 통해 △2018년 130억 원 △2019년 210억 원 △2020년 331억 원을 투입, 도내 5389개소에 태양광 등 3만 5650KW의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한 바 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