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매니페스토 최우수상…젊은 직원 영상 제작 참여 '눈길'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0:13:21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 출품한 영상에 직접 참여한 증평군 공무원들.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코로나19로 각종 경연대회가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증평군 젊은 공무원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증평군은 이번 달 온라인 비대면 발표방식으로 진행된 2020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증평군의 젊은 공무원들이 젊은 감각으로 영상을 제작·출품해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이번 경진대회에 증평군 젊은 직원들이 사례발표 영상제작에 직접 참여해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했다. 출품한 영상에는 미래전략과 연은지 주무관과 신은영 주무관이 앵커와 리포터 역할을 맡아 '청록파(맑음, 푸름, 파랑)! 흥보놀보(흥이 있는 보강천, 놀이가 있는 보강천)를 만나다'를 보강천 미루나무숲에서 현장감 넘치게 소개했다.

특히 김종회 주무관의 영상기획과 영상 제작에 참여한 김다영·조은별 주무관 등 젊은 공무원들의 의기투합이 이번 결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는 2007년 이후 지방선거가 있는 해를 제외하고 매년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공약이행)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집합 발표 방식으로 개최해 오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상촬영 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평가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추진됐다.

홍성열 군수는 "온택트 시대, 변화된 행정환경에 젊은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대응과 부서 간 협업이 이번에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