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철도, 역사 매장 소상공인 지원 연말까지 연장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09:39:53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경제/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철도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철도 연계 소상공인과 물류고객사를 위해 매장 임대료와 시설 사용료 경감 조치를 올해 말까지 연장한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지난 2월부터 시행한 철도 연계 소상공인에 대한 임대료 감면 등 지원기한을 12월까지 연장한다.

한국철도는 철도역 매장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덜기 위해 코레일유통과 협력해 계약자가 부담하는 수수료를 20% 경감하고 있다. 사무실 공간 등 일반 자산을 임대한 경우에는 계약자가 납부하는 임대료를 20% 감면하고 있다.

물동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물류고객사도 추가 지원한다. 한국철도는 미적재 운임과 물류시설 사용료 감면 기간을 기존 3월부터 9월에서 12월까지로 늘리기로 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코로나 극복에 동참하고 국가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지속적으로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