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군 서재원 어르신 장수지팡이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에 1000개 기증-사진오후

2020-09-09기사 편집 2020-09-09 11:43:51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서재원(사진·가운데) 옹이 장수지팡이 기증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보은군 제공

[보은]백세를 바라보는 보은 산외면 거주 서재원 옹이 9일 직접 만든 장수지팡이 1000개를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에 기증해 화재다.이번에 기탁하는 장수지팡이는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은행나무, 괴목나무 등 지팡이로 적합한 가볍고 튼튼한 나무를 선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열성을 다해 만든 것으로 충북도내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는 어르신의 뜻에 따라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에 전달하게 됐다.화제 주인공은 나이가 무색하게 80세에 짚공예를 시작해 15년만인 2011년 쌀 항아리를 만들어 관광공예상품공모전에 출품해 입상할 정도로 수준급이었지만 목과 허리가 아파 짚공예를 하지 못하게 되어 고민 끝에 시작한 것이 장수지팡이를 만드는 일이었다는 것.

지난 2015년부터 장수지팡이를 만들어 기증하기 시작한 것이 현재까지 4700여 개에 이른다. 이번에 기증하는 지팡이는 이전에 제작한 지팡이가 손잡이와 지팡이대를 쇠고리로 연결하여 잘 부러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손잡이에 못을 달아 대에 깊게 박음으로써 절대 부러지지 않도록 제작했다고 한다.

서재원 옹은 "올초 암수술을 하는 등 몸이 아프고 귀가 잘 들리지 않는 힘든 상황이지만 오로지 봉사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하루도 쉬지 않고 시간이 날 때마다 지팡이를 만들고 있다"며 "비록 아픈 곳이 많지만 장수지팡이를 만들면서 건강이 많이 회복되었다. 몸이 허락하는 한 계속해서 지팡이를 만들어 봉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지팡이 한개 한개에 정성을 기울여 만들어 주신 따뜻한 마음이 전해진다"며 "충북도내 어르신들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사)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는 9일 장수지팡이를 전달받는 자리에서 서재원 어르신의 고마운 마음에 답하고자 감사패를 전달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김광홍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장이 장수지팡이 기증식에서 서재원 옹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보은군 제공


첨부사진3장수지팡이를 전달하고 기념촬영 모습 .사진좌측부터 정상혁 보은군수, 서재원 옹 어르신.김광홍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장. 사진=보은군 제공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