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미국 영주권 포기하고 입대한 군인, 전역휴가도 미룬 채 수해복구 지원

2020-08-17기사 편집 2020-08-17 10:59:56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육군 37사단 김태영(원안) 병장이 제대 전 마지막 휴가를 미루고 수해 현장으로 달려가 이재민 돕기 복구작업을 돕고 있다. 사진=육군 37사단 제공




[증평]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귀국해 군 복무를 선택한데 이어 이번엔 전역 휴가도 미루고 수해 지역으로 달려가 이재민들의 응급 복구를 돕고 있는 육군 병장이 있다.

주인공은 육군 37사단 옥천대대 소속 김태영(24)병장.

16일 육군 37사단에 따르면 김 병장은 애초 지난 13일 제대 전 마지막 휴가(11일)가 계획돼 있었으나 최근 내린 폭우로 자신의 부대가 있는 충북 옥천 지역이 큰 피해를 보자 자진해서 휴가를 미뤘다.

김 병장이 휴가를 미루고 선택한 것은 이 부대의 수해 지역 응급 복구 지원에 합류해 옥천군 동이면에서 나흘째 이재민들의 재기를 위한 복구작업을 돕고 있다.

옥천 동이·이원면에는 지난 8-9일 용담댐이 많은 물을 방류하면서 주택, 도로, 농경지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김 병장은 지난해 9월 태풍 '타파'와 '링링' 때문에 농민들이 큰 피해를 봤을 때도 벼 세우기 등 대민 지원에 앞장섰다.

김 병장은 "고대했던 전역 휴가였지만 주민들이 큰 피해를 본 것을 외면할 수 없었다"며 "제대하기 전에 값진 일을 하고 싶어 수재민들을 돕는 데 동참했다"고 말했다.

미국 미시건앤아버대 의예과 2학년에 재학 중이던 그는 미국 영주권을 얻으면 군 복무를 하지 않을 수 있었지만 귀국해 군 복무를 선택했다.

그는 다음 달 3일 제대한다.

지난 14일 전역한 이 부대 육지형 병장(21)도 하루 전인 13일까지 동료와 함께 수해 지역 복구 작업에 참여,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육군 37사단 김태영 병장이 제대전 마지막 휴가를 미루고 수해 복구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육군 37사단 제공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