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게임 같은 가상현실 플랜트 현장교육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3:56:59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에너지연 '엔지니어링 디지털 교육 솔루션' 개발
3D로 실제와 비슷한 환경 구현…시공간 제약 없어

첨부사진113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엔지니어링 가상현실 솔루션' 시현·체험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연구원 관계자가 솔루션 기반 가상현실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장진웅 기자


'언택트 시대', 산업 현장 교육에도 가상현실이 도입됐다.

국내 연구진이 게임 업체와 손잡고 3D 가상현실 엔지니어링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너지연)은 13일 '엔지니어링 가상현실 솔루션'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가상현실 기기 시연·체험 행사를 했다.

이 프로그램은 가상현실 기기를 착용한 채 마치 게임처럼 조작기를 이용해 가상의 플랜트 현장을 돌아다니고 장비들을 구동해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기존의 프로그램들이 지적받던 3D 어지러움 현상을 대폭 개선해 집중도를 높인 게 특징이다.

또 위험 요소가 많아 체험교육에 한계가 있는 현장을 대신해 실제와 거의 같은 플랜트 환경을 구현하고 있다.

조작기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플랜트 구성품의 설명과 현장 도면 등을 살펴볼 수 있고 공정과정 등 실제 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을 간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구축했다.

이 프로그램은 실제 현장교육 참여가 어려운 플랜트 관련 학생 또는 기업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실제 플랜트를 운영하는 업체에서 프로젝트 수행에 필요한 운전원 훈련 시스템에도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책임자인 박정호 선임연구원은 "디지털 기반 교육과도 밀접해 제4차 산업 인재 양성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며 "현장체험이 어려운 현 상황에서 효과적으로 플랜트 엔지니어링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에너지연은 자체 개발한 산화탄소 포집 기술 'KIERSOL' 공정을 기반으로 3D 게임업체인 인플루전과 함께 이번 솔루션을 만들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