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교통대, 4 단계 BK21 사업 ' 친환경 스마트 미래교통 분야 ' 예비 선정

2020-08-12기사 편집 2020-08-12 11:39:25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국립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 )는 교육부가 발표한 4 단계 BK21( 두뇌한국 21)에서 ' 사회문제 해결형 교육연구단 분야 ' 에 예비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

이번 4단계 BK21 사업이 선정된다면 향후 7년간 약 23 억 원의 국고 사업비를 지원받아 석·박사급 연구연력 양성을 위한 대학원생 연구장학금 ,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게 된다 .

향후정보통신·전자·소재·디자인 분야의 25 명의 교수진이 충청북도의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이 될 전기자동차 , 수소자동차 , 자율주행차, 친환경 소재, 고효율 에너지, 초고속 통신, 3D프린팅 UX 디자인 분야의 석·박사급 핵심 인재를 양성한다.

교통대는 4 단계 BK21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대학 및 대학원 차원의 교육 및 연구 분야 혁신을 기하고 있다. 또 학생 중심 교육지원체제를 마련하고 학술연구 및 환경개선을 통해 향후 미래교통 신산업 분야, 바이오융합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융합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연구역량과 고급 연구인력을 양성하는 기관으로 도약하고 있다 .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