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전원자력연료서 6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2020-08-10기사 편집 2020-08-10 18:18:23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직원 2명 부상…방사능 누출은 없어

10일 오전 9시 53분께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전원자력연료 2공장에서 원전 연료 재료인 '6불화우라늄(UF6)'의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직원 2명이 화상과 가스 흡입 등의 부상을 입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전원자력연료 측은 젤 형태인 UF6를 기체 상태로 만드는 과정에서 이상이 감지됐고, 직원이 점검을 벌이던 중 가스 누출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이날 전문가로 이뤄진 사건조사단을 현장에 파견해 자세한 원인을 파악 중이다.

원안위는 누출 당시 UF6 정화 설비가 작동 중이어서 방사능이 외부로 누출되진 않았고, 공장 내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