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이시종지사 용담댐 방류피해지역 옥천방문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5:30:49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이시종(사진·우측 2번째) 충북도지사가 김재종(사진·우측 3번째)옥천군수로부터 용담덈방류피해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현장에서 보고받고 있다.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용담댐 방류피해지역인 옥천동이, 이원 면 지역을 9일 방문했다.

이날 이 지사는 김재종 군수 안내로 동이면 적하리 용죽 마을을 찾아 피해 및 응급복구현황을 청취하고 지역주민들을 위로했다.

특히 이 지역은 진안군 용담댐에서 방류 수와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내린 집중호우피해로 농경지 24.4ha와 도로, 주택 11동이 침수되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용담댐에서 방류하면 옥천까지 11시간 걸리는데 집중호우와 겹치면서 저지대 농가 및 농경지에 많은 피해를 입었다” 며 “이 지역상습 침수피해 해결을 위해 ‘적하자연재해위험지구’ 사업비 조기지원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옥천군은 이 지역은 진안군 용담댐에서 8일 오전 10시 1초당 1495톤을 시작으로 당일 오전 12시에는 초당 2913톤으로 확대하면서 금강수위가 상승해 하류지역인 옥천 군 일대가 피해를 봤다.

또한 용담댐 방류와 더불어 피해지역에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평균 140mm 넘는 많은 비가 더해져 도로, 주택, 농경지 침수로 이어졌다.

옥천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옥천 동이면, 안남면, 이원면 저지대 마을 74세대 138명 지역주민을 밤사이 면사무소나 마을회관으로 대피시켰다.

한편, 이들은 9일 아침 금강수위가 낮아져 각각 집으로 돌아간 상태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옥천군 제공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