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현장 중심 세정 서비스 제공 위한 마을세무사 운영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11:39:23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군은 현장 중심 세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찾아가는 마을세무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군은 5일 음성읍 행정복지센터에 세무 상담 창구를 설치하고 세무관련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양도소득세, 재산세 등 상담을 진행하며 마을세무사 이용 방법을 홍보했다.

이번 세무상담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상담창구에 가림막을 설치하고 진행했으며, 군민들은 증여와 양도 시 세금 부담 차이, 1세대 2주택 양도소득세 중과세 여부 등 재산과 관련된 세금에 대해 다양한 상담을 요청했다.

이날 세무상담을 받은 A모 주민은 "어렵고 복잡한 세금으로 평소 고민이 많았는데, 세무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아 답답했던 부분이 많이 해소됐다"고 말했다.

이창현 군 세정과장은 "현장에서 국세 및 지방세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찾아가는 마을 세무사 운영을 활성화하고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더 많은 군민이 마을 세무사 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찾아가는 마을세무사'는 세무사 3명의 재능기부로 운영되고 있으며, 5일 음성읍 행정복지센터를 시작으로 오는 6일 대소면, 20일 감곡면을 순차적으로 찾아갈 예정이며, 다른 읍·면은 3개 권역으로 나눠 오는 10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