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다문화 이주여성 한국어능력 높여

2020-08-05기사 편집 2020-08-05 09:59:2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옥천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이주여성을 위한 한국어교육 강좌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코로나 19 여파로 중단되었던 다문화 이주여성 한국어교육을 재개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5일 군 다문화 가족지원센터(센터장 공경배)는 지난 7월 20일부터 코로나 19 확산으로 그간 휴관되었던 한국어교육 개강을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운영을 재개했다.

이에 군 다문화 센터(여성회관 2층)에서는 오는 12월 말 까지 주 3회(월수금)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강좌를 진행한다.

한국어교육은 이주여성 및 중도입국자녀들에게 가장 필요하고 선호하는 교육으로 수준별로 초급반, 중급 반, 고급 반 등 총 3개 반 20명이 올 연말까지 교육을 받게 된다.

지난 2월부터 100일간 문을 닫았던 다문화 가족지원센터의 운영 재개는 다문화 이주여성들 뿐만아니라 가족들에게도 큰 환영을 받고 있다.

한국어 실력향상 뿐만아니라 국적을 취득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이들에게 이번 운영재개는 단비와 같은 소식이다.

교육에 참여한 이주여성 깜린(25·베트남)은 “다문화 가족지원센터가 개방되어 기쁘다. 한국어수업을 잘 받아 남편과 시댁식구들에 자랑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센터는 수요에 발 맞춰 가장 먼저 한국어교육개강을 시작으로 자활교육, 문화가족 방문 교육사업을 실시하고 기타 프로그램들도 단계적으로 운영중에 있다.

강호연 군 주민복지과장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결혼이민자들이 의사소통의 불편함을 최소화 하여 생활할 수 있도록 한국어 수업을 재개되어 다행”이라며 “다문화가정이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다양한 방법으로 이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