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9988 프로젝트] 과일은 적당히, 양말은 필수

2020-08-04기사 편집 2020-08-04 17:09:57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여름철 당뇨병 관리

첨부사진1박근용 건양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당뇨병의 관리는 계절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다. 특히 요즘 같은 여름에는 다른 계절과는 달리 식욕이 감퇴되기 쉽고, 과일이 풍성한 시기라 과일 섭취량이 많기 때문에 혈당조절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 생리적인 면에서도 다른 계절에 비해 활동량이 많고, 땀으로 인한 수분 배출이 많아 탈수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또한 잦은 비와 더불어 수인성 전염병의 발생이 높아 고열, 설사 등에 의한 심한 탈수 현상이 생길 수도 있다.



△여름철 식이조절=여름철에는 흔히 동반될 수 있는 식이변화, 신체의 생리적 변화, 또는 여름철에 발생하는 질병에 따라 당뇨병 환자의 관리가 다른 계절에 비해 다소 어렵다. 무덥기 때문에 식욕의 변화가 타 계절에 비해 많으며, 식욕감퇴로 식사를 거르는 경우 경구혈당 강하제나 인슐린주사로 치료 중인 환자들에게서는 저혈당이 흔히 일어날 수 있다. 이때는 입맛에 맞는 다른 식품으로 교환해 식사를 거르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또한 여름철에는 당분 함유가 많은 복숭아, 자두, 포도 등의 과일이 풍성해 과일 섭취가 많을 경우 자칫 혈당이 높아져 조절이 어려운 경우가 있으므로 영양상담 후 적절한 양의 과일을 섭취해야 한다. 단, 과일에는 수분, 미네랄, 비타민 등과 같은 당뇨병 환자에게 필요한 영양소를 가지고 있으므로 단순히 혈당이 높아지는 것을 우려해 과일 섭취를 지나치게 제한하는 것도 좋지 못한 식이습관이다.

△감염병 주의=여름철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활동이 많고, 땀으로 인한 수분 배출이 많아 탈수가 일어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체액이 농축되어 혈당치가 다소 높게 나올 수 있으므로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 탈수를 방지해야 한다. 여름철에 발생 빈도가 높은 수인성 전염병은 고열과 함께 오심, 구토, 심한 설사를 동반해 당뇨병 환자에게는 매우 위험할 수 있다. 따라서 소아나 노인층의 당뇨병 환자에서는 가능하면 날 것으로 먹는 것을 피해 음식을 익혀서 먹고, 만약 수인성 전염병이 의심되면 즉시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야 한다.

△수분섭취=탈수는 당뇨병을 악화시켜 소아나 노인층의 당뇨병 환자에서는 당뇨병성 혼수를 유발해 치명적일 수 있다. 때문에 여름철에는 생리적이든 또는 병적 상태에 의한 경우든지 반드시 탈수현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는 탈수가 되면서도 소변양은 증가하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충분히 수분을 보충해야 하는데, 간혹 당뇨환자 중에는 물을 많이 마시면 증세가 심해진다고 생각해서 물을 일부러 적게 마시는 사람이 있다. 갈증을 해소시킬 정도의 물을 마셔야 고혈당을 방지할 수 있다.

날씨가 무더워지면서 당뇨병 환자도 갈증 해소를 위해 음료수나 빙과류를 많이 먹게 되기도 한다. 그러나 음료수에는 당분이 많아 혈당조절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즉각적인 갈증 해소를 위한 스포츠 음료에도 60-80㎉ 정도의 열량이 있어 혈당조절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 된다. 그래서 설탕이 없는 무가당 음료를 찾게 되지만 이러한 음료수 중에도 설탕이나 포도당 대신 과당이나 올리고당이 들어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발 건강 유의=여름철에는 신체 노출과 활동량이 많아 자칫 상처를 입는 경우가 많이 있다. 최근에 혈당조절이 정상으로 유지되는 경우에는 상처가 비교적 쉽게 치료되지만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는 환자의 경우 조그만 상처라도 반드시 병원에서 치료 받도록 해야 한다.

신체 부위에서 흔히 관심을 잘 가지지 않는 발 부위는 당뇨병 환자의 경우 여름철에 상처를 받기 쉬우므로 맨발로 다니는 일이 없도록 하고, 발가락 사이를 깨끗이 닦아 건조하도록 해야 한다. 또한 매일 자기 발의 무좀 또는 상처 유무를 확인해 반드시 병원에서 치료받도록 해야 한다.

여름철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많은 당뇨병 환자의 발에 무좀이나 습진이 생긴다. 당뇨병 환자는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떨어져 있어 세균이 잘 번식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발 부위는 혈액순환과 통증을 느끼는 감각신경이 상대적으로 둔해 치료가 쉽지 않다. 자칫 관리를 소홀히 하면 발이 썩어 절단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발은 가능한 시원하고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하며, 발을 씻고 건조시킨 뒤에는 발에 로션을 충분히 발라 피부가 건조해지거나 갈라지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신발을 고를 때에도 너무 꽉 조이거나 느슨하지 않은 것을 골라야 발에 상처가 덜 생긴다.

△적당한 운동과 휴식=여름철에 당뇨병 환자가 운동 시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당뇨병 환자에게 생기기 쉬운 탈수현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너무 더운 시간에 운동을 하거나, 무리해서 오랫동안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30분-1시간 정도 운동을 한 뒤 휴식을 취하면서 갈증을 해소할 정도로 충분한 물을 마신다. 아침에 일어나 식전에 운동을 하게 되면 저혈당에 빠질 우려가 있으므로 운동 전에 빵이나 주스 등 간단한 음식을 섭취하고 시작하는 것이 좋다.

박근용 건양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당뇨병 환자들에게서 여름철에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저혈당, 고혈당, 탈수현상, 부상 등은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쉽게 발생할 수 있다"며 "본인이나 가족들이 사소한 일이라도 항상 신경을 써서 관리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전문의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성직 기자·도움말=박근용 건양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