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도, 당진 염해농지 100MW 태양광 사업 본격 추진

2020-08-02기사 편집 2020-08-02 11:47:28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이도는 당진 대호지면 일대 염해농지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공동 참여사인 SK디앤디, 플라스포와 주주간협약서를 체결했다. 사진 = (주)이도 제공

[당진]국내 유일의 통합운영관리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신재생 에너지 사업 육성에 나선다.

㈜이도는 당진 대호지면 일대 염해농지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공동 참여사인 SK디앤디, 플라스포와 주주간협약서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서 ㈜이도는 금융설계 및 조달, 사업개발 및 시공참여, 통합운영관리 총괄 업무를 수행한다. SK디앤디는 사업개발 및 설계·구매·시공을 업무를 이끌고, 플라스포는 인버터 공급 및 권리와 의무를 갖게 된다.

당진 염해농지 태양광 발전 사업은 당진시 대호지면 사성리?적서리 일원에 1단계 50MW를 시작으로 최대 3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짓는 사업이다. 발전소 개발을 위해 현재 대호지면 일원의 염해농지 부지를 확보중이다.

㈜이도와 SK디앤디, 플라스포는 이번 태양광 발전사업을 위해 지난 6월 16일 특수목적법인인 '대호지솔라파크'를 설립했다. '대호지솔라파크'는 올해 하반기 사성리 1단계 태양광 50MW에 대한 전기사업허가를 하반기 완료하고, 추가 50MW 인허가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00MW의 태양광 발전소의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이도는 이번 당진 태양광 사업을 교두보로 삼아 서해안 염해지역 등 태양광 사업 발굴을 확대하는 한편, 풍력, 수소연료전지 등 신재생 에너지 사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 1위의 신재생 에너지 통합운영관리사로 올라서는 동시에 정부의 그린뉴딜과 수소 경제 등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부응할 방침이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aepo4118@daejonilbo.com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