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계룡시, 혹서기 전력난 극복 에너지 절약 적극 추진

2020-07-28기사 편집 2020-07-28 10:06:28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계룡] 계룡시가 전력난 극복을 위한 여름철 에너지 절약 적극 추진키로 했다.

28일 시에 따르면 시는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해마다 반복되는 혹서기 전력난을 극복하기 위한 하절기 에너지 절약에 나선다.

시는 '공공기관 에너지 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에 따라 실내 냉방온도 기준과 전력수급 위기 시 조치사항 등에 대한 여름철 공공기관 에너지 절약 대책을 마련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적정 실내온도 준수, 조명 및 전기 기기사용 합리화, 전력수급 위기 단계별 조치사항 이행 등이며 올 여름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실내 냉방온도 기준을 예년보다 1℃ 낮은 27℃로 완화 시행한다.

학교, 어린이집, 노인복지시설 등은 냉방온도 제한 예외 시설로 정해 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유아, 어르신들이 무사히 여름을 지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단, 냉방온도 제한 예외시설이라 하더라도 긴팔 옷을 입고 냉방하거나 문을 열어 놓고 냉방하는 등의 에너지 낭비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중점 관리할 계획이다.

민간부분에 대해서는 대표적인 에너지 낭비사례인 '문 열고 냉방영업' 행위근절을 위한 홍보에 적극 나설 예정이며, 전력량 증가로 '에너지사용 제한조치'가 실시되는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올 여름도 국가적인 전력부족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해 에너지 절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ym1616@daejonilbo.com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