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논산시, 어르신 돌봄 사각지대 최소화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1:37:28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노인돌봄서비스 모습=논산시 제공

[논산]논산시가 어르신의 돌봄 공백 해소를 통한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보장하고자 '노인맞춤돌봄 서비스사업' 전면 개편에 나섰다.

15일 시에 따르면 '노인맞춤 돌봄서비스'사업은 만 65세 이상 취약 노인을 대상으로 안부확인 및 가사활동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그 동안 유사·분절적 사업 수행과 사업 간 칸막이 등으로 인한 비효율성과 다양한 돌봄 욕구 충족의 어려움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이에 따라 시는 노인돌봄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효과를 위한 정부 노인돌봄 통합개편에 발맞춰 기존 6개 돌봄관련 사업을 통·폐합, 지난 1월부터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독거노인 돌봄센터 전담사회복지사 5명, 응급요원 7명, 생활지원사 115명 등 전문인력을 활용해 가사지원, 생활교육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최근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폭염대비 '노인맞춤 돌봄서비스'집중신청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어르신들의 다양한 돌봄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단일적인 서비스 제공이 아닌 타 서비스와의 연계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며 어르신들의 만족도도 높이고 있다.

지원 대상은 만 65세 이상 노인 중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 기초연금수급자로서 독거?조손?고령부부 가구 노인 등 돌봄이 필요한 노인이며, 다른 재가서비스 대상자의 경우 서비스 중복 제공이 제한된다.

신청은 주민등록 소재지 읍·면사무소 및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고, 지정기관의 선정조사 및 상담 후 시의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되며, 지원기간은 1년이다.

시관계자는 "그동안 어르신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획일적으로 제공됐던 돌봄서비스를 어르신 욕구와 상태에 따라 '맞춤형'으로 제공함으로써 어르신이 보다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르신이 소외받지 않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경로효친의 '효'정신을 논산시정의 기본으로 삼고, 어르신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100세까지 당당하게 자리할 수 있도록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프로젝트'를 추진, 찾아가는 한글대학, 찾아가는 마실음악회 등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복원하는 데 앞장서고 있으며, 지난 2018년에는 충남 최초로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바 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