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농기원, '회전형 수직재배 특허기술' 통상실시 계약 체결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0:58:39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북농업기술원이 ㈜장자동화와 통상실시권 실시계약을 체결한 '회전형 다단식 식물재배 장치'. 사진=충북농업기술원 제공

[청주]충북농업기술원은 '회전형 다단식 식물재배 장치'기술을 파종기 전문생산 업체인 ㈜장자동화와 통상실시권 실시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특허기술은 단위면적당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생산비를 절감시킬 수 있는 차세대 농업 생산시스템이다.

수직 4단의 재배베드가 회전을 하면서 햇빛을 골고루 받아 작물 생육이 균일하며, 허리를 숙이지 않고 작업을 할 수 있다.

또 관수·LED 보광 시설은 회전형이기 때문에 단수마다 설치할 필요가 없어 설치비가 적고 재배베드가 회전하는 시간에 맞춰 일정 간격으로 관수가 되고 병해충 방제뿐만 아니라 양액공급(추비)도 가능하다.

작업 능률을 높이기 위해 리모컨 컨트롤러를 설치해 작업을 하면서 필요에 따라 배지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특정 작물재배에 한정되지 않고 필요에 따라 작목변경이 가능하고 육묘·건조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표고버섯 재배 시 배지 뒤집기 작업이 반자동화가 가능해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절감시킬 수 있는 특허기술이 접목돼 있다.

특허기술을 받은 업체 ㈜장자동화(대표 장재수)는 청주시에서 농업용 파종기를 전문생산해 국내 판매 및 수출 업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