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이 '희망의 주인공'을 뽑다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3:10:48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민추천포상자 38명 선정...사회 곳곳서 아름다운 봉사

첨부사진1박명용씨
첨부사진2고 손봉순씨

행정안전부는 15일 국민추천포상 수상자 38명과 그 가족을 초청해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전수식을 개최한다.

국민추천포상은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고 희망을 전하는 우리 사회 숨은 이웃을 국민이 직접 추천하면, 정부가 포상하는 국민참여 포상이다.

이번 수상자는 제9기는 지난 일 년간 국민이 추천한 742건을 대상으로 현지 조사와 국민추천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다.

최고등급 훈장(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은 故 손봉순 씨는 포목점을 운영하면서, 돌봐줄 이 없는 아이 12명을 집으로 데려와 친자식처럼 정성으로 키웠으며 결혼까지 시켰다.

가난한 학생들에게 장학금과 학용품을 전달하고, 사회복지시설이나 독거노인을 찾아가 봉사하는 것은 일상이었다. 어려운 형편 때문에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부부 138쌍에게 한복과 예복을 선물하기도 했다.

한평생 봉사와 선행을 실천한 손 씨는 2018년 하늘나라로 떠났다. 손 씨의 딸이 어머니의 뜻을 받들어 포목 원단을 모두 경주시에 기부하면서 그의 나눔 정신은 마지막 날까지 빛났다.

또 다른 동백장 수상자인 박명용씨(84)는 반세기 동안 꾸준히 통 큰 나눔을 실천해 온 '자수성가 지역금융가로 알려졌다. 소외계층에게 쌀과 장학금 기부는 물론, 무료급식소와 도서관 지원, 노인정·통영예총회관 건물(8억5000만원 상당) 기부, 장학재단 설립(57억) 등 46년간 끊임없는 나눔을 실천해 왔다.

이 외에도 양팔 잃은 장애를 극복하고 저소득층, 중증장애인 가정을 방문해 발가락을 이용해 컴퓨터 수리 봉사활동을 펼친 박명수(국민훈장 석류장)씨, 교육환경이 열악한 라오스에 초·중·고등학교 13개교를 건립하고, 빈민층에 컴퓨터, 의류, 휠체어 등을 지원한 유현숙(국민포장)씨 사연이 빛났다.

인근 어선에 화재가 발생하자 풍랑 속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승선원 5명을 전원 구조한 선장 고영주(대통령 표창)씨, 20년째 저소득층 가정을 찾아가 주택 무료 수리·리모델링 해주는 건축노동자 봉사단체 희망나눔봉사대(국무총리 표창) 등 우리 사회를 밝혀주는 희망의 등불 38인이 포상을 받는다.

한편 이날 행사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해 수상자들에게 포상을 전수하고, 한 분 한 분과 기념촬영을 하며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