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 주택화재로 5·7세 자매 숨져

2020-07-12기사 편집 2020-07-12 11:04:24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시 연서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나 5·7살 자매가 숨졌다. 사진제공=세종소방본부

세종시 연서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5살·7살 난 자매 2명이 숨졌다.

세종경찰과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11일 오후 1시 45분께 연서면 월하2리 복지회관 인근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 2시간 30여 분만에 진화됐다.

소방차 11대 등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불이 주택 전체로 번진 상태였다. 진화작업을 완료한 소방대는 1시 57분께 집 안에서 숨진 5살과 7살 자매를 발견했다.

화재 당시 아이들의 부모와 할아버지는 일을 하러 외출 중이었고 집에는 할머니와 숨진 자매를 포함해 세 남매가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할머니가 손자와 함께 마당에 머무는 동안 화재가 주택에 번지면서 두 자매가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