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남부 3군 병해충예찰 방제활동 강화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0:40:27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남부 3군 (보은옥천영동)이 병해충으로 농작물은 물론 주민생활에 불편을 받고있다.

최근 남부 3군은 주민생활불편과 농작물 피해를 주는 병해충이 잇따라 발생해 예찰 강화와 퇴치에 나섰다.

지난 4월 초중순 보은지역은 최저기온이 영하 4.7도를 기록해 3년생 이하의 어린대추나무가 동해와 2차 피해로 대추나무 나무좀이 발생하고 있다.

나무좀은 동해를 입어 수세가 약한 나무에 집중해서 나타나고 있다. 나뭇가지에 1-2㎜의 구멍을 뚫고 들어가서 침입구멍으로 흰색가루를 내보내고 유충이 목질부를 갉아 먹는 등 나무좀공생 균의 독소는 나무를 고사시킨다.

외래해충인 갈색날개 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도 발생하고 있다. 이 해충은 새가지를 흡즙해 피해를 주고 배설물로 과실표면을 검게 만들어 과실상품성과 생산량을 떨어뜨린다.

이에 보은농기센터는 대추나무 재배농민에게 예찰과 적기방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영동군은 올해 월동기(1-3월)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2-3도 높아 복숭아순나방 개체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4월 15일 발생한 복숭아순나방은 1세대(5월 11일) 거쳐 2세대(6월 중하순), 3세대(8월 초순), 4세대(9월 초순)까지 창궐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복숭아순나방유충은 새순과 과실 속을 뚫고 들어가 조직을 갉아 먹으며 성장해 과실이 썩고 낙과 피해로 이어진다. 영동군은 농가인근 7곳에 성페로몬 트랩을 설치하고 농가를 대상으로 적기방제를 당부하고 있다.

포도주산지인 영동 옥천지역을 중심으로는 외래해충인 주홍날개 꽃 매미의 발생면적이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충북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5월 중순을 전후로 옥천과 영동에서 꽃 매미 알이 부화한데 이어 도내 전역으로 확산해 각별한 주의와 적기방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해충인 노래기가 보은지역 대청호 주변마을에 이어 보은읍까지 집단으로 출몰하는 등 보은 회남면 조곡 1리 일원에 한달전부터 노래기가 수백 마리씩 무더기로 발견되고 있다. 30여 가구가 살고 있는 이 마을 곳곳에 노래기가 출몰하면서 생활불편이 커지자 자체방역활동을 실시하고 나섰다.

이 노래기가 최근 보은읍 일원에서도 집단으로 출몰하면서 주민생활에 불편을 주는 등 보은군청옥상에도 쉽게 목격되고 있다. 실제로 8일 군청옥상엔 틈새마다 한데 뒤엉켜 있는 수십 마리노래기를 쉽게 볼 수 있다.

보은지역주민 한 관계자는 "비온 다음 날이면 어김없이 집 창고주변이 노래기가 많이 출연한다"며 "방역당국의 살충작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