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해 특산종 어린 주꾸미·꽃게 122만 마리 방류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13:52:28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연안 수산자원 회복 기대

첨부사진1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들이 서해바다에 어린 주꾸미를 방류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제공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최근 서해안에 어린 주꾸미 60만 마리와 어린 꽃게 62만 마리를 각각 방류했다.

이번 방류는 서해 연안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한 지난 19일부터 보령, 당진, 홍성, 서산, 서천, 태안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주꾸미는 지난 4월 보령에서 주꾸미 어미 2000마리를 구입한 뒤 소라껍질을 이용, 산란유도 과정을 거쳐 확보한 전장 0.05g 크기의 개체다.

어린 꽃게는 지난 5월부터 어미 꽃게 관리를 통해 부화한 유생을 전갑폭 1.0㎝ 내외로 성장시킨 개체다.

이번에 방류한 서해 특산종인 주꾸미와 꽃게는 고소득 수산자원으로, 내년 봄이면 상품가치가 있는 크기로 성장하게 된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주꾸미는 최근 대량 어획 등으로 점차 자원이 감소하는 추세이고, 꽃게는 불법 조업 및 남획, 해양 환경 변화에 따라 수확량 변동이 크다"며 "경제성 높은 고부가가치 품종에 대한 시험·연구를 지속해 수산자원을 조성하고, 어업인 소득 증대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2006년부터 꽃게 종자 생산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391만 9000마리의 어린 꽃게를 도내 연안에 방류했으며 2010년부터는 주꾸미 종자 생산 기술을 확립해 지난해까지 184만 4000마리를 방류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