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행안부, 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제공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4:00:52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희망근로 지원사업에 1조2000억 투입 등 한국판 뉴딜사업 추진

첨부사진1행정안전부 추경예산 주요 배정표. 자료제공=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1조6748억 원을 확보해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사업 등에 쓰기로 했다.

지역경제 활성화로 모아진 이번 추경예산 가운데 우선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희망근로) 사업에 1조 2061억 원이 투입된다. 생계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 30만 명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한다.

소득층,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특고), 프리랜서 등이 우선선발 대상이다. 생활방역·공공업무 긴급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등 10개 유형으로 나눠 일자리를 지원한다.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에도 1161억원을 배정했다. 공공데이터 개방과 이용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분석·품질관리 등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일자리 8950개를 청년들에게 제공한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비 지원 예산도 3177억 원이 추가됐다.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가 6조 원에서 9조 원으로 늘어나면서 행안부는 지자체의 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추가 발행분 3조 원의 발행비용으로 2400억 원(발행액의 8%)을 지원한다. 또 기존 발행분에 대한 발행비 지원율을 4%에서 8%로 높여 777억 원이 책정됐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