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정립문적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예고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1:50:15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옥천군은 향토전시관소장중인 '정립 문적'이 충청북도문화재위원회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충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예고됐다고 5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향토사학인 정수병씨(86·동이면 적하리)가 기증한 정립 문적은 옥천출신의 정립선생이 남긴 고문서 4점으로, 고암기(1586-1592년·일기)와 개명첩, 교첩, 교지다.

옥천 동이면 적하리 거주하는 정씨는 정립선생의 11대 후손으로 1990년대 당시 향토전시관에 일기 등 관련자료를 기증했다.

군은 정립 문적은 개인의 생활사뿐만 아니라 당시 지역문화 및 정치상황 등 포괄적이고 다양한 사회현상과 변화 등을 짐작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예고 됐다.

도보고시 후 30일간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10월에 열리는 충청북도 문화재위원회에서 유형문화재로 결정된다.

군 담당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에 대한 발굴과 고증을 통해 지역의 자긍심을 높이고 전통문화자원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립(1554-1640)은 옥천출신으로 본관은 하동, 초명은 방, 자는 군흡, 호는 고암 이다. 1579년(선조 12) 진사시에 합격하고, 진해 현감, 경상도도사를 거쳐 1623년(인조 1) 춘추관기주관 겸 교리와 정랑, 군자감정 판사 등을 역임했다.

임진왜란 때에는 조헌, 이충범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켜 군량미를 보급했다. 정묘호란 때에는 김장생의 휘하에서 의병활동을 했다.

고암기는 1586년부터 1592년까지 정립선생의 일기로 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까지 기록을 포함하고 있다. 다수의 충청관련 지역명 및 역사인물 이름이 등장하고 있어 당시 충청지역의 생활 및 정치, 전란과 관련된 풍부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1582년(선조 15)에 예문관에 내린 정립 개명첩은 진사정방의 이름을 정립으로 바꾸는 허가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개명첩이라는 관문서가 목판으로 제작된 사례는 매우 드물어 자료적 가치가 매우 높다.

한편, 정립을 성관균 전적으로 임명한다는 교첩과 진해현감으로 임명하는 교지 또한 관문서가 갖추어야 할 관인 및 수결 등이 상세히 남아있다.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