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성금 1500만 원 쾌척

2020-06-30기사 편집 2020-06-30 12:11:09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시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과 지역 학생 323명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각각 성금 1500만 원과 농산물꾸러미 쌀 323포를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과 지역 학생 323명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각각 성금 1500만 원과 농산물꾸러미 쌀 323포를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세종시 내 8개 지역농협의 출자로 구성된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은 이달 초 농산물꾸러미 지원 사업을 통해 거둬들인 수익금 중 일부를 저소득층 돕기 성금으로 쾌척했다.

농산물꾸러미 지원 사업은 코로나19로 남는 학교급식용 쌀 재고를 소진해 시름에 빠진 농가도 돕고, 학부모에게는 가정급식 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추진한 사업이다.

시는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을 통해 이달 초부터 지역 초·중·고교생 5만 2000여 명에게 3만 원 상당의 GAP 인증 삼광쌀 10㎏를 제공했다.

이날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의 성금 기부와 함께 학생 중 323명이 본인에게 배정된 '농산물꾸러미'를 어려운 저소득층 돕기에 써달라며 기부의사를 밝혀 의미를 더했다.

이춘희 시장은 "모두의 작은 손길이 모여 큰 희망을 만들어 내고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나눔으로 행복한 세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