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논산시, 유해야생동물 피해경감제 지원

2020-06-28기사 편집 2020-06-28 12:18:09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논산]논산시는 사육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유해야생동물 피해경감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등이 증가함에 따라 피해경감제 사용을 통해 유해야생동물 접근을 막아 피해를 감소시키고자 사업을 마련했으며, 총 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2240포를 지원할 예정이다.

피해경감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주요매개체인 야생멧돼지가 기피하는 성분이 포함되어 사육돼지의 ASF전파 예방과 야생동물 보호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방법은 피해지역 둘레에 피해경감제를 1-5m 간격으로 뿌리면 된다.

신청을 원하는 경우 축사 및 농작물에 피해발생 시 신청서를 작성해 해당 주소지 읍·면사무소(동 지역은 시청 환경과)로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로 농가가 고통을 받지 않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환경과 환경지도팀으로 문의하면 된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