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공간환경 전략계획 수립사업 최종 선정

2020-06-17기사 편집 2020-06-17 09:51:48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홍성군청 전경.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이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2020년 민간전문가 및 공간환경 전략계획수립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군은 지난 5월 공모사업을 신청해 1차 서류심사,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지난 11일 최종 대상지로 확정됐다.

군은 1년간 국비 1억 8390만 원, 군비 1억 3330만 원 등 총 사업비 3억 1720만 원을 투입해 공공건축·도시공간의 디자인 수준 향상을 도모한다.

특히 공공사업 전반에 대한 민간전문가가 참여해 지역 주요 거점별 물리적 공간의 디자인 전략 등을 제안하는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을 지원하게 된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 추진과 함께 공공건축 및 도시공간 전반에 대한 총괄자문 및 조정역할을 하게 될 총괄건축가에 이창섭 원광대 부교수를 위촉하고 민간전문가 제도의 본격적인 시행을 준비하고 있다.

황선돈 허가건축과장은 "총괄건축가와 공공건축가의 전문성을 행정에 적극 활용해 공공건축·공간환경 사업을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면서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을 통해 홍성군만의 특색 있는 건축·도시공간을 조성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