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괴산미니복합타운 조성사업 '속도'

2020-05-31기사 편집 2020-05-31 12:03:02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괴산미니복합타운 조감도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이 '괴산미니복합타운'(괴산성황에코타운)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31일 군에 따르면 지역주민의 획기적인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괴산미니복합타운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내 토지보상 절차를 밟고 본격 공사 착수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괴산미니복합타운은 안정적인 택지 공급을 통한 주택난 해소는 물론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을 통한 지역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괴산군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잡고 복합 문화시설을 갖춘 대규모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괴산읍 대사리 일원 20만㎡ 규모에 들어서는 괴산미니복합타운에는 행복주택 350호, 분양주택 1431호, 단독주택 35호 등 1816세대의 주택단지가 건립된다.

또한, 근린생활시설을 포함해 군립도서관, 반다비체육관, 군립어린이집 등 다양한 문화시설도 갖춘다.

군은 본격 사업 추진에 앞서 지난 5월 7일과 14일, 21일 세 차례에 걸쳐 토지소유자 등을 대상으로 토지보상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업지구 면적이 10만㎡ 이상이고 토지소유자가 50명이 넘으면 보상협의회를 구성·운영해야 한다고 규정한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이다.

괴산군은 LH와 감정평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 차례 열린 보상협의회에서 보상과 관련한 여러 의견과 토지소유자들의 요청사항을 듣고, 협의하는 과정을 거쳤다.

그동안 괴산군은 중원대학교, 육군학생군사학교 개교, 발효식품농공단지, 대제산업단지, 유기식품산업단지, 첨단산업단지 등의 산업시설 조성과 국립괴산호국원 유치로 학생과 시설 종사자 등의 주거 수요는 꾸준히 늘었으나, 이에 따른 주택단지 조성이 뒷받침되지 않아 정주여건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괴산군이 지난 2015년부터 LH와 본격적으로 협력해 괴산미니복합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된 배경이다.

사업계획이 발표되자 '괴산미니복합타운 주민대책위원회'가 용지비 증액 고시 후 보상계획 공고를 추진하라는 집단 민원을 냈다.

이에 따라 괴산군은 주민대책위원회의 의견을 반영, 공동사업시행자인 LH와의 적극적인 업무협조를 통해 용지비를 재산정 후 1년여 만에 국토교통부 승인과 충북도 고시를 받는 성과를 끌어냈다.

이러한 노력 끝에 지난 3-4월에 보상계획 공고를 거쳐 현재 보상을 추진하는 단계에 들어섰다.

괴산군은 오는 6월초 토지소유자 입회하에 감정평가를 실시하고 6월말 감정평가서 작성이 완료되면 바로 보상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어 올해 내 문화재 시굴을 진행한 뒤 기반시설공사를 착수, 오는 2023년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기반시설공사가 끝나면 오는 2024년에 행복주택 350세대가 우선 입주하고 민간분양주택 입주도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괴산미니복합타운이 완공되면 3000명 이상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가 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괴산미니복합타운이 완공되면 주택난 해소는 물론 다양한 문화시설 충족으로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체계적인 도시 개발을 통한 지역발전과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도 크게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