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AIST, 동맹경화증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나노 기술 개발

2020-05-27기사 편집 2020-05-27 17:41:0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KAIST 박지호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사이클로덱스트린-스타틴 나노입자의 시너지 치료 기술의 효과를 보여주는 모식도. 사진=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만성 혈관염증 질환인 죽상 동맥경화증을 나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치료법보다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KAIST는 바이오및뇌공학과 박지호 교수 연구팀이 나노 기술을 이용해 죽상 동맥경화증 치료를 위한 체내 약물전달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동맥경화증 약물치료의 경우 대표적 고지혈증 약물인 스타틴(statin)을 경구투여한다.

이 방법은 혈액 내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춰 콜레스테롤이 플라크에 쌓이는 것을 억제는데는 효과적이나 이미 형성된 플라크를 제거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환자들은 평생 스타틴을 복용해야 한다.

박지호 교수 연구팀은 사이클로덱스트린을 약 10 nm 크기의 중합체 나노입자 형태로 제조, 정맥 주입해 해당 문제를 해결했다. 해당 기술을 이용하자 기존 사이클로덱스트린보다 약 14배 효과적으로 플라크를 제거할 수 있다는 결과과 도출됐다.

박지호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계기로 평생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며 "나노 기술이 전 세계 사망원인 1위인 심혈관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음을 보여준 연구"라 말했다.황의재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