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AIST, 코로나19 진단 정확성 획기적으로 높이는 영상 AI 진단 기술 개발

2020-05-25기사 편집 2020-05-25 17:09:1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KAIST 예종철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코로나19 진단 알고리즘을 통해 얻은 코로나19 확률 분포 특징 지도의 예. 사진=KAIST 제공

KAIST는 바이오및뇌공학과 예종철 교수 연구팀이 흉부 단순 방사선 촬영 영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진단의 정확성을 개선한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예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을 사용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진단한 결과, 영상 판독 전문가의 정확성(69%)보다 17%가 향상된 86%이상의 우수한 정확성을 보였다.

또 현재 통상 코로나19 진단검사로 사용되는 역전사 중합 효소 연쇄 반응(RT-PCR) 검사의 정확성은 90% 이상으로 알려져 있지만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리며 모든 환자에게 시행하기에 비용이 많이 든다는 단점이 있다.

예 교수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전처리와 국소 패치 기반 방식을 통해 기존 검사의 한계점을 해결했다.

적은 데이터 세트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영상 간 이질성을 일관된 전처리 과정으로 정규화한 뒤, 국소 패치 기반 방식으로 하나의 영상에서 다양한 패치 영상들을 얻어냄으로써 이미지의 다양성을 확보했다.

예종철 교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기술을 환자의 선별 진료에 활용하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고, 가능성이 낮은 환자를 배제해 한정된 의료 자원을 우선순위가 높은 대상에게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황의재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