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경찰서, 비접촉식 음주감지를 통한 음주운전단속 활동 강화

2020-05-24기사 편집 2020-05-24 13:10:17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당진경찰서는 코로나19 전파 우려 해소를 위한 비접촉 음주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 당진경찰서 제공

[당진]당진경찰서(서장 김영일)에서는 코로나19 이후로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한 음주운전 단속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비접촉 음주감지기는 운전자 얼굴로부터 약 30cm 떨어진 곳에서 약 5초에 걸쳐 호흡 중에 나오는 알코올 성분을 분석해 술을 마셨는지를 판별한다. 성분이 감지되면 램프가 깜빡이고 경고음이 나온다. 기존의 감지기와는 달리 숨을 불지 않아도 돼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낮다. 다만, 비접촉 음주감지기에는 알코올 성분이 포함된 손세정제 등도 감지되는 오작동의 경우도 있어 숨을 불어서 사용하는 기존 감지기를 추가로 사용해 단점을 보완한다.

단속 경찰관도 수시로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음주단속을 진행하며, 사용한 기존 감지기는 반드시 소독하는 등 코로나19 방지 조치를 시행한다.

당진경찰서 관계자는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하여 불시에 주점 밀집 지역 등 음주운전 단속을 실시,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주어서 음주 교통사고의 피해를 최소하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